News

  • 2022.10.11
  • 96

2022 울산 남구, 장생포 고래문화특구 관광안내소 운영

 

[울산=뉴시스] 안정섭 기자 = 울산시 남구는 11일부터 장생포 고래문화특구 일원에서 스마트 관광안내소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남구 관광안내소는 장생포 고래박물관 맞은편에 위치해 있으며 기존에 기념품 판매소로 사용하던 공간을 새롭게 리모델링했다.


관광안내소 내부는 방문객에게 해안가에 들어선 듯한 느낌을 줄 수 있도록 꾸며졌다.


방문객이 편안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쉼터를 중심으로 핸드폰 충전기, 손 소독기, 관광 키오스크, 전자방명록 등이 배치됐다.


울산 남구지역 대표 관광지 9곳(울남 9경)을 배경으로 한 디지털 포토존도 자리잡았다.


또 QR 관광지도가 안내소 벽면에 설치돼 있어 QR코드를 스캔하면 원하는 관광지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다.


남구 관계자는 "방문객에게 볼거리와 각종 편의를 제공하는 관광안내소로 조성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새롭게 문을 연 관광안내소가 장생포 고래문화특구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han@newsis.com

이전글
다음글
영상제작 전문기업 스튜디오 레논, 이노션으로부터 전략적 투지유치